어느 소년의 승룡권

 

1990년대 초반, 전국의 게이머들을 휘감아버린 하나의 선풍이 있었다.
이제는 전설로 남은 이름 ’스트리트 파이터2’.
그 선풍에 휘말린 수많은 사람 가운데 어느 열혈 격투소년이 있었다.
소년의 사용케릭터는 류.
하얀 도복에 검은 띠를 매고 호쾌한 기술을 날리는 류가 소년의 눈에는 자신의 이상으로 비쳤었나보다.

 

초기의 류에겐 ’파동권’, ’용권선풍각’, ’승룡권’이라는 3가지 필살기가 있었는데, 그중에서도 소년이 가장 좋아한 기술은 승룡권이었다.
’어-류겐!’이라는 호쾌한 기합소리와 함께 상대에게 어퍼를 날리며 하늘 높이 올라가는 모습은 그야말로 필살.
위력은 전작인 1에서 대폭 하향 조정 되었지만, 그 호쾌한 몸동작과 기합소리, 기술이 발동된 순간부터는 상대의 어떠한 공격도 완전히 무시해버린다는 무적시간의 존재를 통해 승룡권은 소년의 마음을 사로잡아버린 것이다.

 

소년이 쓰는 승룡권은 언제나 强이었다.
물론 弱으로 하는 것이 여러 가지 면에서 이점이 많다는 것쯤은 알고 있었다.
착지시 생기는 강승룡권의 헛점때문에 대전에서 아깝게 패하는 경우도 많았다. 주위로부터 바보스럽다는 핀잔을 들을 때마다 소년은 말했다.
”단순히 이기기 위해서 승룡권을 약으로 쓰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적어도 나의 승룡권은 호쾌하게 치고 올라가는 것이다. 그것을 포기해야한다면 차라리 져버리는 것이 낫다!”

 

소년은 학교가 파하고 날이 저물면 언제나 정해진 시간에 게임센터에 가서 류를 골라 플레이했다.
대전이 목적이 아니었다.
마지막 스테이지의 마지막 라운드에서, 온몸에 불꽃을 휘감고 맹렬히 돌진해 들어오는 보스에게 승룡권 한방을 날려야 했기 때문이다.
그 승룡권 한방으로 게임을 끝마치면 비로소 하루의 일과도 끝나는 것이었다.

 

그때 그 마지막 순간의 승룡권, 상대에게 혼신의 일격을 가하며 치솟아오르는 류의 모습에서 소년은 무엇을 보았던 것일까?
그것은 아마도 스스로가 희망하는 미래의 자기모습.
앞으로 마주치게될 인생의 중대한 기로에서 두려움없이 승룡권을 날리는 자기자신의 모습이었을 것이다.

About KENNETH 11524 Articles
지락문화예술공작단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