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Image

사이트 변경하다…

2009-11-19 KENNETH 0

드디어 그동안 미뤄오고 미뤄왔던 사이트(프로그램) 변경을 진행했다.. 후.. 어제밤에 2시간동안이나 프로그램 업데이트하고, 데이터 올리고.. 모듈들 적용하고…. 이제 나이를 먹었는가. 이런게 어렵다는.. ㅋㅋㅋㅋ 적응하려면 시간좀 걸릴지도. 근데, 그나마 있던 알량한 방문자 기록이 없다… 덩그러니 숫자 ‘2’ 만 남아있을뿐….. 일단 편집기 테스트 중인데.. 이미지를 하나 첨부할걸 찾다가 희한한걸 발견했다.. 흐미 내가 요즘 이러고 다니는 모양이다.. 머리모양을 보니까 작년쯤 인것 같은데.. 확실한 기억은 없다.. 대체 왜 저러고 다녔단 말인가.. 앞으로 아니.. 올해는 다 갔으니 내년부터는 좀더 착실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정신수련을 해야만 할 것 같구나.

No Image

근황

2009-10-07 KENNETH 0

  1. 창천항로 지난주 26화를 끝으로 1기가 완결 되었다.. 오리지널 단행본 기준으로(최근 신장판 권당 약3권 분량이 새로나온다) 36편인데.. 그중 약 1/3 정도(로 기억남)만 방영하고 끝났다. 마지막에 나오는 창천소녀(-_-;;;  일본 에니메이션은 마지막에 이런게 있다.. 니혼TV것만 그런지는 몰라도) 3명이 내년 초에 2기가 나온다는 말을 살짝 흘리긴 했다만… 원작 자체를 너무 좋아했었고, 애니메이션도 나름 재미나게 봤는데 이렇게 덜컥 끝나버려서 좀 아쉽다.   이게말야.. 하나 재미난게 있는데… 내가 창천항로 애니를 보면서 머릿속에 계속 남는 문구 하나가 있었다. 뭔고 하니.. 바로 “ならばよし” (읽기 : 나라바요시) 주인공인 “조조(성우:미야노마모루)”가 어떤 장면에서 내뱉는 말인데.. 이게 무척이나 머릿속에 남더랬다.. 뜻은 “그렇다면 됐다”, “그걸로 좋다” 정도 될까… 나도 모르게 성우와 같은 톤으로 한답시고 튀어 나오곤 했는데.. 이게 몇편 진행된 후부터인가 마지막의 창천소녀 들이 계속 이 문구를 사용하더라고.. 마무리를 하면서 “나라바요시~” 라고..   이것이….  작품내 주인공인 조조에 대한 성격을 그대로 전해주는 듯한 문구라고 생각했는데.. 아마도 제작진이 같은 생각이었나 보다….   (원래 스틸컷 정도는 올리는 것이 도리 [ more… ]

No Image

쿠니미츠의 정치 (クニミツの政)

2009-09-20 KENNETH 0

얼마전 “쿠니미츠의 정치(원제 : クニミツの政)”라는 만화책을 봤다.   政 [まつり-ごと] [명사] 《「祭まつり事ごと」의 뜻》 정사(政事). 영토와 국민을 다스림. 〔동의어〕政治せいじ.   지난 2002년쯤에 동료인 코아자씨가 살짝 권해줬던 기억이 나는데.. 난 워낙 만화(책)의 경우 타인의 권유로 보는 성격이 아닌지라… 그냥저냥 지나친것 같다..   그리고 이번에 우연한 기회로 보게되면서.. 느낌이 콱!! 하고 왔음이다… (이미 완결인것이 다행이라는, 기다리는게 지루하쟎아.. )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일본만화다.. 주인공 “무토 쿠니미츠”가 어떤 계기로 정치계로 입문하게 되고, 성장하는 과정이 대략적인 내용인데 내용 자체로도 상당 재미 있지만서도… 원작자가 상당한 관심이 있었거나 작품을 위해서 공부를 했던것 같다.. 특히 일본내의(또는 우리나라나 다른나라도) 사회적 문제가 되는것을 실제 인터뷰를 기반으로 주인공과 엮은것이다. 마치 우리나라의 “그것이알고싶다”같은 느낌이랄까…   이런 탄탄한 기반의 스토리와 재미난 전개는 만화를 보는 내내 몰입도를 높여주는것 같단말야.. 15년 전이던가. 학창시절에 봤던 슬램덩크 라는 만화 기억나지? 무진장 인기 있었쟎아.. 이 만화는 스토리적인 재미도 물론이거니와, 원작자 자체가 학창시절에 농구부(선수??)로 활약을 했단다.. 그래서인지 경기시의 주인공의 세밀한 심리묘사, [ more… ]

No Image

여름휴가를 다녀오다…

2009-08-30 KENNETH 0

1년의 기다림.. 드디어 기다리고.. 기대하고… 갈망하던…. 여름휴가를 다녀왔다.. 물론 지금은 아니고.. 약 2주전에   남들은 좀 위대한 계획을 세우는지 어쩌는지 모르겠지만 올해 나의 휴가는..   잠->밥->잠->밥->영화->밥->잠->밥->영화->잠->영화->밥->잠->밥->잠->영화->잠->밥->잠->휴가끗…   대략 이런식이었다.. 우리 회사는 휴가를 1주일 풀로 제공하기 때문에 주말을 다 끼게되면 약 9일간의 시간이 나온다.. 회사 업무에 의해서 항시 긴장과 전화연락 속에 사는 나로서는 일년중 유일하게 마음이 편한 날이기도 하다..   먹고자고 한덕에 체중도 약 2킬로 가까이 늘었고.. 피부가 겁나게 매끈해 졌다는것!!!!   그중 이틀은 저기 어디냐… 음.. 이효리가 겁나게 선전해대는 오션월드를 갔더랬다….   이제부터는 사진 시작!!!!   올해 휴가의 테마는 보신관광이기 때문에 지역음식을 하나 선정해서 먹기로 했다.. 찾아보는 도중 가장 후기가 많이 남아있는것이 바로 강원도 막국수 되겠다…   찾아간곳은 나름 유명하다고 알려진 곳인듯한(?) 홍천의 “원소리막국수” 이 사진은 오는길에 또한번 들렸을때 찍은거다.. 일정 시작날부터 이틀 연달아 비가 쏟아졌기 때문에 야외사진을 찍는것이 불가능했다는… 대신 집에가는 날은 해가 쨍!쨍!   주소지에는 횡~ 하나 저 건물 밖에 [ more… ]

No Image

설악산 여행기

2009-08-03 KENNETH 0

라기보단… 고행기(?) 라는…   지난 4월 아니면 5월쯤 갔었던듯 한데.. 역시 사진을 이제서야.. 난 아무래도 사진을 찍으면 몇달 뒤에 올리는게 버릇인듯…. 오늘은 사진이 좀 많은듯해서.. 크기를 좀 작은것으로 포맷을 바꿔봤는데 어쩔라나 몰겠네..   자 그럼 출발해 봅시다!   혹시 이꽃이 어떤건지 아시는분??   올라가기 전부터 이미 지쳐있….. 원래는 케이블카를 타고 가려고 했으나 예약이 꽉차서 1시간 40분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는 이유로 과감하게 직접 등반을 계획… 두려움반, 불안함반 의 마음을 불심으로 다스리고 있는 중이라는…   아.. 그러고보니 석가탄신일을 앞두고 갔나보네요.. 연등이 죽~ 이어진것을 보니..   그이름도 찬란한(??) 달랑바위!!!! 두둥!!!! 세게 밀어보고 싶었지만… 쿵! 떨어질까봐…  살짝 긴장.. 여기서 또 나의 옛추억이 알알하니.. 떠오르지 아니하지 아니하지않을 수 없겠다… 아마 내 기억이 만다면 내가 고등학교때 설악산으로 수학여행을 왔을것이다! 알지? 수학여행으로 이런곳에 오면 끝없는 600여명의 학생들 행렬! 그중 짓굳은 넘들 수십명이 이 달랑바위를 가이드가 설명할때…  저걸 막 밀었다… 저 바위가 진짜 흔들 흔들~~~ 하는게 보였는데… 선생들이 [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