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쿠사(浅草)에 가다

아사쿠사(浅草)를 갔다왔던 기록이야…
일본에서 찍은 사진들을 별로 못올린것 같아..
그래서 모처럼 한번 올려보는거야…

아사쿠사선의 아사쿠사역에서 하차후… 5번 출구로 나가는게 가장 가까웠던듯..
아님말구.. -ㅅ-

슬렁슬렁 걸어가면… 흠.. 아사쿠사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카미나리몬을 볼 수 있다는것..

남들은 다 똑바른 정면에서 찍는데..
난 거기까지 걸어가는게 너무 귀찮아서 그냥 찍고 들어가 버렸어..
지금 생각해 보면 똑바로좀 찍을걸.. 하는 생각도 들어…

하지만..

요건 좀 잘한듯.. ㅋㅋㅋ

자 저 카미나리몬을 통과하면… 나카미세라는 상점골목이 나오지..
책에서 본걸로는.. 에도시대(언제인지는 모름 –;)부터 계속해서 이어져온 곳이라는거야..
에도시대가 언제인지는 모르지만.. 무척 오래됐다는 설명이 아닐까?


(나카미세의 풍경 저 멀리 센소지가 보임)


기모노의 일종인 유카타를 판매하는 기념품매장..
닌자복을 찍고있던 외국 어린이가 있었다..


계속 걸어가니 어느덧 상점골목은 끝나가고… 센소지가 보이기 시작한다..


센소지의 정문

엇.. 들어가서 살펴보니 사람들이 웅성웅성 모여있는거야…
가보니 대형 화로(?)에 향이 솔솔 피워지고 있더라고..
아픈 부위에 연기를 쐬면 낫는다나 뭐래나…
그래서 머리부분에 좀 쐬였어….


(화로 앞에서 또 셀카를.. -ㅅ-)

센소지 내부에도 일요일이라 그런가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더라고… 흐미..


남자 둘이 간거라서 타보지는 않았지만… 인력거라는것도 눈에 띄더군…

About KENNETH 14216 Articles
지락문화예술공작단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